MeeNa Park participates in Group Exhibition Diving into the Color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Gwacheon, Korea


MeeNa Park, 14 Shades of Monochrome and Green, Blue, Red and Black Light, 2020, lights, wall painting

Artists: MeeNa Park (박미나)
Exhibition Dates: July 22, 2020 – Feb 28, 2021
Exhibition Venu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Korea
Website: www.mmca.go.kr/eng/exhibitions/exhibitionsDetail.do?exhId=202006150001275

The contemporary artist MeeNa Park participates in the group exhibition Diving into the Color, held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Gwacheon, Korea, from July 22, 2020. The largest children’s exhibition to be held at the museum’s Gwacheon branch since its opening in 1986, the presentation includes works by six artists including MeeNa Park, Kim Yongkwan, Kim Jin Song, Park Kiwon, Back Inkyo, and Jo Sook Jin, presenting vibrant, colorful spaces that aim to awaken the senses and imagination of visiting children. MeeNa Park, who has challenged stereotypical norms by collecting and researching different compositions of color according to her own standards, will be showcasing an installation and a series of approximately 180 paintings as part of the exhibition.

The exhibition, which takes place across an area of 2,645㎡ at the Circular Gallery on the first floor, is comprised of three sections titled ‘Exhibition Zone,’ ‘Activity Zone,’ and ‘Learning Zone.’ Displayed on the outer walls of the gallery is Park’s mural titled 14 Shades of Monochrome and Green, Blue, Red and Black Light (2020), showcasing 14 shades of monochrome along with green, blue, red, and black light in the shape of a rectangular cube. The work, which utilizes various color theories involving color, monochrome, brightness, and color adaptation, provides a hands-on experience with color characteristics and theories for children. Further installed on the walls are Coloring Drawings (2020) and 12 Colors (2020), a vast collection of approximately 180 drawings that provide a multisensory experience with color. Alongside these physically engaging works of art, the Activity Zone offers a program titled “Moving Color! Breathing Sculpture!” where visitors can create works of their own, while the Learning Zone provides an education program titled “Open Yard.” The museum will also be offering accessible tour programs for children with disabilities including vision impairment and hearing loss. The exhibition, which provides an opportunity to engage with and discover the joy of contemporary art within a colorfully curated environment, runs through February 28, 2021.


박미나, 과천 국립현대미술관 그룹전 《신나는 빛깔 마당》 참가

현대미술가 박미나는 과천 국립현대미술관에서 7월 22일부터 진행되는 어린이 전시 《신나는 빛깔 마당》에 참여한다. 1986년 과천관 개관 이후 최대 규모로 열리는 이번 어린이 전시는 박미나, 김용관, 김진송, 박기원, 백인교, 조숙진 6인의 작가들이 어린이의 감각과 상상력을 일깨울 수 있는 다채로운 색의 공간을 펼쳐 보인다. 자신만의 기준으로 색상을 수집, 연구하여 기존의 인식 체계를 전환하는 색채 작업을 펼쳐온 박미나는 이번 전시에서 여러 가지 색깔 재료를 사용한 설치작 1점과 회화 연작 180여 점을 선보인다.

2,645㎡ 규모의 원형 전시실에서 펼쳐지는 본 전시는 전시, 체험, 교육 공간으로 구성된다. 박미나 는 전시 공간에 외벽 벽화 ‘무채색 14단계’와 내부 벽화 ‘녹색, 파랑, 빨강, 검정 광원’으로 이루어진 직육면체 형태의 작품 <무채색 14단계와 녹색, 파랑, 빨강, 검정 광원>(2020)을 소개한다. 유채색과 무채색, 명도, 색순응 등 다양한 색의 원리를 활용한 본 작품은 아이들로 하여금 색의 특징과 원리를 몸으로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벽면에는 수많은 색으로 구성된 <색칠 공부 드로잉>(2020), <12 Colors>(2020) 연작 180여 점이 설치되어 색에 대한 다양한 감각을 일깨운다. 또한 전시 공간 외에 나만의 작품을 만들어 보는 체험 공간 ‘엉뚱한 상상조각’과 교육 공간 ‘모두의 마당’이 함께 운영되며, 시각, 청각 장애아동을 위한 전시 해설 프로그램이 제공될 예정이다. 일상과 닿아 있는 색의 공간에서 현대미술의 즐거움을 스스로 발견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내년 2월 28일까지 계속된다.

[Source from MMCA press rele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