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mgreen & Dragset, Subjects of Elmgreen & Dragset - 14th Robert Jacobsen Prize of the Würth Foundation at Museum Würth 2, Germany


Installation view of Elmgreen & Dragset - 14th Robert Jacobsen Prize of the Würth Foundation at Museum Würth 2
Photo: Würth/Ufuk Arslan


Artists: 엘름그린 & 드라그셋(Elmgreen & Dragset)
Exhibition Dates: October 5, 2021 – February 6, 2022
Exhibition Venue: Museum Würth 2, Künzelsau, Germany
Website: https://kunst.wuerth.com/en/museum_wuerth_2/ausstellung/aktuelle_ausstellungen_2/elmgreen___dragset_14__robert_jacobsen_preis_der_stiftung_wuerth/elmgreen___dragset.php

Internationally acclaimed for their witty yet critical interpretations of social and everyday stereotypes, the Scandinavian artist duo Elmgreen & Dragset have been named by the Würth Foundation as the recipients of the 14th Robert Jacobsen Prize. In celebration of this occasion, the duo are currently the subjects of the solo exhibition Elmgreen & Dragset – 14th Robert Jacobsen Prize of the Würth Foundation, running from October 5, 2021, at Museum Würth 2, Künzelsau, Germany. Established to commemorate the work of the renowned Danish sculptor Robert Jacobsen (1912-1993), the eponymous award selects one contemporary artist on a biannual basis, with the winner receiving an endowment of €50,000 from the Würth Foundation. Previous recipients of the Robert Jacobsen Prize include Eva Rothschild (2018/19), Yngve Holen (2016/17), Michael Sailstorfer (2014/15), Jeppe Hein (2012), and Lun Tuchnowski (1993). The foundation commended the duo’s work for “[t]heir multifaceted work [which] oscillates between seriousness and absurdity,” and which “show[s] a high social relevance and extreme urgency."

On the occasion of the award, a major selection of Elmgreen & Dragset’s works will be on display across the Belvedere and the sculpture garden at Museum Würth 2, located in the Baden-Württemberg state, in south central Germany. Statue of Liberty, Fig. 2 (2018-2021), a sculpture that takes the form of an ATM that stands upon an original concrete fragment of the Berlin Wall, discusses how independence cannot be exchanged as currency often is, and reassesses the history of East Berlin. Displayed inside the Belvedere are works such as The Observer (2019), portraying a solitary man deep in thought on a balcony that represents private and public boundaries, Watching (2016), and The Painter. Adaptation, Fig. 2 (2018), previously shown at the duo’s solo exhibition with Kukje Gallery back in 2019, is placed in the sculpture garden. While the work takes the shape a conventional safety sign, its mirror-like stainless steel surface reflects its surroundings and visitors, providing an opportunity to reexamine the familiar canons of everyday life. Elmgreen & Dragset’s comprehensive presentation runs through February 6, 2022.

엘름그린 & 드라그셋, 독일 브뤼트 미술관에서 ‘제14회 로버트 야콥센 상’ 수상전 개최

덴마크 출신의 아티스트 듀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의 ‘제14회 로버트 야콥센 상’ 수상을 기념하는 전시가 독일 남부의 뷔르트 미술관에서 10월 5일부터 열린다. 사회적, 일상적 클리셰에 끊임없이 질문을 제기하고, 이를 특유의 위트와 비판정신으로 표현해온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올해 ‘제14회 로버트 야콥센 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덴마크의 저명한 조각가 로버트 야콥센(Robert Jacobsen, 1912-1993)을 기리기 위해 독일 뷔르트 재단에서 제정한 ‘로버트 야콥센 상’은 2년에 한 번씩 영향력 있는 현대미술가를 선정, 상금으로 5만 유로를 수여한다. 1993년 룬 터크나우스키를 시작으로 예페 하인(2012), 마이클 세일스토퍼(2014/15), 윙페 홀렌(2016/17), 에바 로스차일드(2018/19) 등이 최근 이 상을 수상한 바 있다. 뷔르트 재단은 “엘름그린 & 드라그셋의 다면적인 작업은 진지함과 위트를 오가며, 사회적으로 가장 시급한 문제들을 다룬다”며 수상 이유를 밝혔다.

이번 수상을 기념하여 엘름그린 & 드라그셋은 독일 남부 바덴뷔르템베르크주에 위치한 뷔르트 미술관에서 벨베데레 갤러리와 정원 공간을 아울러 주요 작품들을 선보인다. 베를린 장벽 돌조각에 세워진 ATM 기기 작품 <Statue of Liberty, Fig. 2>(2018-2021)는 화폐와는 달리 결코 교환될 수 없는 자유, 그리고 역사 속으로 사라진 동독에 대해 논평한다. 벨베데레 갤러리 내부에는 공과 사의 경계인 발코니에서 홀로 사색에 잠긴 어느 개인의 자화상인 <The Observer>(2019)와 함께 <Watching>(2016), <The Painter> 등 대표 작품이 설치되어 있다. 정원에는 지난 2019년 국제갤러리 개인전에서도 선보인 바 있는 <Adaptation, Fig. 2>(2018)가 전시된다. 일반적인 안전표지판에서 그 형식을 차용하되 거울 표면처럼 매끄럽게 처리된 스테인리스 스틸로 제작된 작품은 작품이 놓인 정원 공간과 그 안에 있는 관람객의 존재를 함께 반영함으로써 일상의 규칙들을 반추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엘름그린 & 드라그셋의 작업 세계 전반을 조망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내년 2월 6일까지 계속된다.

[Source from Museum Würth 2 press rele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