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egue Yang Presents Sonic Rescue Ropes, an Installation Commissioned by M+, Hong Kong, in Celebration of Its Opening


Haegue Yang, Sonic Rescue Ropes, 2021, nickel-plated bells, stainless steel chains, split rings, dimensions variable. Courtesy of the artist. Commissioned by M+, 2021
Installation view at M+, Hong Kong, 2021.
Photo: Lok Cheng and Dan Leung, M+. Courtesy of M+, Hong Kong.


Artist: 양혜규(Haegue Yang)
Exhibition Dates: November 12, 2021 – November 12, 2022
Exhibition Venue: M+, Hong Kong
Website: https://www.mplus.org.hk/en/exhibitions/m-commission-haegue-yang/

The Korean contemporary artist Haegue Yang’s Sonic Rescue Ropes (2021), an installation commissioned by M+, is currently being presented at the museum which recently opened its doors to the public in the West Kowloon Cultural District of Hong Kong. Asia’s first museum dedicated to contemporary visual culture, M+ is led by director Suhanya Raffel and deputy director Doryun Chong, who jointly ranked 78 on the 2021 Power 100 list announced by the respected British arts magazine ArtReview. Designed by the Pritzker Prize-winning Swiss architecture firm Herzog & de Meuron, the expansive cultural institution houses 33 galleries, along with other various facilities including three cinemas, a research center, followed by a number of restaurants and bars. Under its slogan, “more than a museum,” M+ showcases a holistic collection of works from Hong Kong, Asia, and beyond. To celebrate its inauguration, M+ presents approximately 1,500 works across six special exhibitions including Antony Gormley and a selection drawn from the M+ Sigg Collection, along with ambitious commissioned works by Haegue Yang and Danh Vō.

Haegue Yang, known for her practice that interweaves a range of materials and historical references to create multisensory experiences, displays her Sonic Rescue Ropes at the museum’s subterranean display space called the ‘Found Space.’ Referencing her earlier work Sonic Ropes (2020-), introduced at her solo exhibition MMCA Hyundai Motor Series 2020: Haegue Yang―O₂ & H₂O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Sonic Rescue Ropes features gleaming cords of bells that drape down from the ceiling, linked together with metal rings. Designed in various sizes and forms, Sonic Rescue Ropes explores the myriad ways in which the body responds to the work; earlier wall-mounted works from the Sonic Sculptures (2013-) create rattling sounds when rotated by hand, while Sonicwear (2013-) is worn directly on the body, triggering a resonance between the physical touch and acoustic sensation. Meanwhile, in the freestanding sculpture Sonic Domesticus (2020), handles mediate the body and the work to build a relationship in between. Sonic Rescue Ropes, of which the ends are dropped down almost to touch the floor, similarly introduces a new form of interaction between the work and the body. Inspired by the Korean folktale Sister Sun and Brother Moon, the installation takes the form of a rope that provides an escape from the hardships of reality. Resonating a rattling sound vertically towards the ceiling, Yang’s multisensory installation stimulates the viewers’ sensorial intuition toward the world of imagination. While the current work will be activated occasionally throughout the duration of the exhibition, a new commission by Yang will be presented on-site in spring.

양혜규, 홍콩 M+ 개관전에서 커미션 설치작품 <소리 나는 구명 동아줄> 공개

현대미술가 양혜규가 홍콩 서구룡문화지구에 새롭게 문을 연 홍콩 M+에서 커미션 설치작품 <소리 나는 구명 동아줄>(2021)을 선보인다. 아시아 최초의 컨템포러리 비주얼 문화 뮤지엄을 표방하는 M+는 지난 12월 1일, 영국의 저명한 미술지 ‘아트리뷰(ArtReview) 2021 파워 100’에 공동 78위로 선정된 수한야 라펠(Suhanya Raffel)과 정도련이 각각 관장, 부관장을 맡았다. 프리츠커 상을 수상한 스위스 바젤 출신의 듀오 건축가 헤르조그 앤 드 뫼롱(Herzog and de Meuron)이 설계를 맡은 이곳 미술관은 33개의 갤러리와 3개의 극장을 비롯해 리서치 센터, 레스토랑, 바(bar) 등을 갖춘 대규모 문화공간이다. ‘미술관 이상의 미술관’이라는 뜻을 지닌 M+는 홍콩, 아시아 작가의 작품뿐 아니라 아시아의 영향을 받은 전세계의 예술 작품을 폭넓게 선보인다. 이번 개관전에서는 안토니 곰리(Antony Gormley), 지그 컬렉션(Sigg Collection) 등 6개의 전시와 양혜규, 얀 보(Danh Vō)를 비롯한 여섯 작가의 커미션 작품을 포함한 총 1500여 점의 다채로운 작품으로 관객들을 맞이한다.

다양한 재료와 역사적 참조를 바탕으로 감각적 경험을 매개하는 작업을 전개해온 양혜규는 이번 개관전에서 지난 2020년 국립현대미술관 《MMCA 현대차 시리즈 2020: 양혜규-O2 & H2O》에서 선보인 <소리 나는 동아줄>(2020)을 변형, 확장한 작품을 지하 ‘파운드 스페이스(Found Space)’에서 선보인다. 방울을 금속 링으로 엮어 전시장 천장으로부터 길게 드리운 <소리 나는 구명 동아줄>은 그 크기와 형태를 달리하며 작품이 신체와 관계 맺는 방식을 새롭게 발견해 나간다. 손으로 회전시켜 소리를 내는 초기의 벽걸이형 작품에서 시작하여, 몸에 직접 착용해 신체와 청각 사이의 공명을 연출한 <소리 나는 의류>(2013-), 손잡이를 매개로 신체와 관계를 맺는 직립형 작품 <소리 나는 가물 家物>(2020)에 이어 이번 작품은 작품의 신체 대응 방식을 또 한번 변화시킨다. 전래동화에서 영감을 얻어 천장에서부터 땅에 닿을 듯 말 듯 길게 늘어진 이 동아줄은 현실의 시련으로부터 탈출을 돕는 오브제다. 작품을 흔들 때 발생하는 소리는 수직으로 공명하고, 천장으로 울려 퍼지는 소리는 해와 달이 된 오누이의 설화처럼 우리의 감각과 상상력을 동아줄 너머의 어딘가까지 닿게 한다. 작품은 전시 기간 중 시연될 예정이며, 오는 2022년 봄에는 작가의 새로운 커미션 작업이 이곳 미술관에 설치될 예정이다.

[Source from M+ Hong Kong press rele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