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EJOON LEE
Jul 1, 2022 - Aug 14, 2022
Busan


INTRODUCTION

Kukje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a solo exhibition by Heejoon Lee from July 1 to August 14 at the gallery’s Busan space. Heejoon Lee's abstract paintings combine painting and photography, taking images he gathers from his life from both his immediate surroundings as well as places he has traveled. The artist collects these images, editing and incorporating them into paintings that combine print media with a distinctive vocabulary of painted geometric shapes. The images of fleeting moments that the artist has compiled onto the canvas propose a new dimension of space through the layers of paint that don the artist’s sentiments and experiences. The artist’s first solo exhibition with Kukje Gallery will be comprised of 20 new paintings continuing his most representative series, A Shape of Taste (2018-) and Image Architect (2021-), alongside four sculptures that derive from his paintings.
 
Heejoon Lee’s process starts from observation, as the artist records with his mobile phone the daily scenes, moments, and the surrounding spaces he encounters while walking or traveling. He returns to his studio or home, and looks through the photos until he finds an image that captures the same visceral sense experience he felt at the time. He then enlarges and edits the image and prints it onto paper that is then mounted directly onto the canvas so it functions like a ground. Gazing upon these spaces that embody the documented solid landscape, Lee tries to recall his first experience using all his senses, appealing to their tactility and visual gestalt, as well as their scent, which he then translates through his unique compositional method and palette. Lee’s use of paint utilizes the thick matière of wet media, using it to render exquisite bands of color and precisely drawn small squares, teasing meaning from residual clumps of paint and a diverse vocabulary of dots, lines, planes, and curves. The abstract mixed media paintings that result from this intimate process, conjure up sensuous memory-rich space on the canvas.
 
A Shape of Taste, the heart of the artist’s oeuvre since 2018, started upon Lee’s return to Korea from studying abroad in the United Kingdom. He discovered that the familiar streets, stores, and the cafés he frequented had disappeared or changed dramatically in his absence. This dramatic shift in the landscape inspired the artist to view the multitude of colors and geometric shapes in the region he grew up in from a different perspective, utilizing photography as well as drawing and abstraction to record this feeling. A Shape of Taste, newly introduced for the first time in three years, translates the ever-changing experience of the street, paying attention to simple things such as changing rooftops, newly painted buildings, and jumbled staircases, translating them into charged metamorphic places. Alongside his new works, the exhibition will also feature three-dimensional works, which the artist has made since 2019 by dismantling, disassembling, and reconstructing his color-field paintings. The sculptures will draw contrasts and build harmony with the paintings, providing a rich narrative of Lee’s language.
 
Serving as another significant pillar of Lee’s art, the Image Architect series stems from the photo-collage works that were first introduced in his solo exhibition The Tourist in 2020. Heejoon Lee transcends his previous grammar of translating the everyday scenes into abstract paintings, and instead proposes a new methodology of more directly presenting the space that he has captured on the very forefront of the canvas. The scenes of the artist’s memories that had previously been subtly embedded in the colors and planes of abstraction are here revealed as specific forms through the photo-collage. Here, the artist employs various colors, expressive lines, and geometric forms to divide and create new planes. Using his unique approach of painting on photographs, he engages the architectural space directly, covering it with opaque fields of color and geometric forms that emerge from the image, while at the same time directing the viewer’s attention to what remains. The thick application of paint on top of the black-and-white photographs reflects the sense of space and the time inherent to the process, recording the artist’s memory through multitudes of layers that reveal and conceal simultaneously. The new photo-collage work included in the exhibition is an extension of the Image Architect series, as the artist shifts his focus from simple cityscapes to specific environments within architecture, moving beyond simply visualizing his experience and recreating it as abstract painting on canvas toward creating a spatial experience in which the architecture and painting coexist within the frame, proactively seeking an architectural potential of painting
 
Interested in architecture and his surrounding environment since his undergraduate studies, Heejoon Lee employs the tool of abstraction in his attempt to visualize the anonymous sensations of the city. It is through his persistent exploration of the medium of painting, the balance and rhythmic qualities of forms, the aesthetics that we naturally observe in our surroundings, and the sense of color and form he has acquired through his working process that he reinvents his two-dimensional frame. Referring to himself as a “builder,” Lee has said that his process of laying paint on the space within the frame with a custom-made squeegee is akin to applying mortar to a brick wall. His meticulous observation of his surroundings comes from the artist’s perception of architecture as a medium embodying contemporary society's values, along with daily scenes, food, fashion, and culture. For Heejoon Lee, the highly personal shapes and colors he adds to our cityscapes inform a pictorial gesture that not only expresses a personal relationship but articulates a candid and universalizing framing of daily life in constant flux.
 
 
About the Artist
Heejoon Lee (b.1988) works in Seoul, Korea. He received his BFA in Painting and Sculpture from Hongik University in 2012 and received his MFA in Fine Arts at Glasgow School of Art in 2014. Lee’s solo exhibitions include Image Architect (2021) at Incheon Art Platform, The Tourist (2020) at l’espace71, Emerald Skin (2017) at Yeemock Gallery, The Speakers (2017) at Weekend, Interior nor Exterior: Prototype (2016) at Kigoja (Independent Arts Space Initiative), and he is currently in Artist-in-Residence at Seoul Art Space Geumcheon. Lee has participated in group exhibitions at distinguished institutions within Korea and abroad, including Art Sonje Center, Seoul (2021), Nam-Seoul Museum of Art (SeMA), Seoul (2019), Museum SAN, Wonju (2019), Sehwa Museum of Art, Seoul (2019), Artspace Hue, Paju (2019), Akureyri Art Museum, Iceland (2017), and Glasgow School of Art Showcase (2017). In 2021, he was selected as an Artist-in-Residence at Incheon Art Platform, and in 2019, he received the First Prize of the “New Hero” award, hosted by the monthly art magazine Public Art. His works are in public collections at the Seoul Museum of Art and MMCA Art Bank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국제갤러리는 오는 7월 1일부터 8월 14일까지 부산점에서 이희준 작가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이희준은 삶의 풍경에서 추출한 다채로운 이미지를 추상회화로 옮겨 담는 작업을 진행해왔다. 가까운 주변부터 타국의 여행지에 이르기까지, 일상에서 축적한 경험과 이미지를 수집, 편집한 후 이를 기하학적 추상으로 구성하는 방식이다. 작품 속 찰나의 이미지들은 화면의 표면에 켜켜이 쌓아 올린 물감을 통해 작가의 감정과 경험을 반영하고, 이로써 평면의 캔버스에 새로운 차원의 공간을 제시한다. 이번 전시는 국제갤러리에서 선보이는 작가의 첫 번째 개인전으로, 기존의 여러 시리즈 중에서도 대표 연작인 색면추상 작업 〈A Shape of Taste〉(2018-)와 포토콜라주 작업 〈Image Architect〉(2021-)의 연장선에 있는 신작 회화 20점과 회화에서 출발한 조각 작품 4점으로 구성된다.
 
이희준의 작업은 관찰에서 시작한다. 일상 속에서 길을 걷거나 여행 중에 마주친 풍경에서 채집한 다양한 공간 및 장소를 핸드폰 사진으로 담아 이미지를 수집한다. 이후 촬영한 사진을 훑어보면서 당시의 감각을 선연히 떠올리게 만드는 장면을 고르고, 해당 이미지를 확대 및 편집한 후 캔버스에 부착한다. 다채로운 공간의 풍경에 각인된 자신의 경험, 특히 촉각, 시각, 후각 등을 복기하는 작가는 이를 다양한 점, 선, 면, 곡선 등의 요소들을 활용하고 리드미컬한 조형감과 특유의 색감으로 표현한다. 화면에 두텁게 올린 물감의 재질(마티에르), 오밀조밀 붙어 있는 색 띠, 얇고 섬세한 수평선과 원, 무심히 떨어뜨린 물감의 흔적, 그리고 작지만 명료하게 그려진 네모나 점 등 화면 곳곳에서 구현되는 구체적인 기법은 작가의 추상회화에 새로운 레이어와 질감을 형성하고, 기억과 화면에 생동감을 더한다.
 
2018년부터 이희준 작업세계의 중심에 있는 〈A Shape of Taste〉 연작은 수년 간의 영국 유학을 마치고 돌아온 작가가 마주한 고향 서울의 변모한 풍경, 그 익숙하면서도 낯선 모습에 영감 받아 시작된 작업이다. 자주 가던 카페나 가게 등 그동안 사라지거나 완전히 변해버린 건물을 비롯해 도시 곳곳의 크고 작은 변화를 목격하면서, 작가는 자신이 생활해온 지역을 구성하는 다양한 색과 기하학적 형태들을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기 시작했다.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건축물과 거리 모습을 담은 사진들은 수집 및 드로잉의 과정을 거쳐 그 형태나 색감이 극도로 단순화된 정방형의 추상회화로 번안된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잠시간의 휴지기 후 3년 만에 시도한 〈A Shape of Taste〉 신작들이 새롭게 선보인다. 또한 2019년부터 색면추상의 화면을 해체, 분해하고 재구성하여 제작한 조각 작품들도 회화 작업과 대조 및 조화를 이루며 작업세계를 안팎으로 풍성하게 서술한다.
 
이번 전시에서 〈A Shape of Taste〉 연작과 함께 또 한 축을 형성하고 있는 〈Image Architect〉 연작은 작가의 지난 2020년 개인전 《The Tourist》에서 처음 선보인 포토콜라주 작업에 기반한다. 작가는 일상의 풍경을 추상회화로 변환하여 화면에 담는 기존의 방식을 넘어 자신이 포착한 공간을 실질적, 직접적으로 캔버스에 드러내는 새로운 방법론을 제시했다. 그동안 추상회화의 색과 면에 보이지 않게 녹아 있던 작가의 기억 속 풍경들이 포토콜라주 기법을 통해 구체적 형상으로 노출되는 것이다. 여기에 작가는 다양한 색, 드로잉 적인 선, 기하학적 도형 등을 활용해 면을 분할하기도 하고, 새로운 면을 생성시키기도 하는 등의 방식으로 화면 속 공간을 전면에 드러내는 동시에 지운다. 이렇게 보이거나 감춰진 화면 일부에 물감을 쌓아 올리는 행위는 해당 특정 공간에 대한 단순한 호기심 혹은 궁금증을 넘어 작가가 서 있던 자리, 그 곳의 온도, 냄새, 질감까지 화면에 박제된 어떤 순간을 상상하게끔 이끈다. 흑백의 사진 위에 물감을 두껍게 올리고 질감을 강조하는 등의 방식과 형식은 회화적 시도를 넘어 일정 공간에 대한 작가의 기억과 감각 그리고 시간까지 켜켜이 쌓아 올린 건축적 결과물인 셈이다. 이번 전시에서 소개되는 〈Image Architect〉 신작 역시 도시 풍경에서 건축 공간으로 시선을 옮겨 작가의 시각적 경험을 추상회화로 전환하는 것은 물론이고 회화의 건축적 기능까지 적극적으로 모색한다.
 
학부시절부터 건축과 공간 등 자신을 둘러싼 주변 환경에 관심이 많았던 작가는 풍경의 추상화 과정을 통해 도시가 가진 익명의 감각을 시각화 해왔다. 조형이 선사하는 균형과 리듬감, 삶의 과정에서 부지불식간에 학습된 미감 그리고 작업 과정에서 체득한 색감, 형태감, 비례감 등을 통해 회화 매체의 본질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화면에 대한 탐구를 이어오고 있다. 직접 제작한 도구인 스퀴즈를 이용해 캔버스에 물감을 올리는 작업 행위가 마치 벽 표면에 시멘트를 미장하는 것과 닮아 작가는 ‘회벽을 바르듯 화면 속 공간 위에 시공한다’고 스스로의 작업방식을 표현하기도 한다. 매일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에서 무심코 지나치는 전형적인 도시 풍경조차 현대인의 취향과 미감을 반영하는 매체로 인식하는 작가는 그래서 일상의 작은 변화까지 세심하게 살핀다. 소소한 일상과 도시의 풍경을 자유로운 구성과 색감, 그리고 고유한 조형언어로 재해석하려는 이희준에게 회화라는 매체는 자신을 표현하는 도구이자 이 세계를 구성하는 작가 자신의 삶 그 자체이다.
 
 
작가소개
이희준(b.1988)은 2012년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와 조소과를 졸업하고 2014년 영국 글래스고 예술대학교에서 순수미술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인천아트플랫폼 《Image Architect》(2021), 레스빠스71(l’espace71) 《The Tourist》(2020), 이목화랑 《Emerald Skin》(2017), 위켄드 《The Speakers》(2017), 기고자 《Interior nor Exterior: Prototype》(2016) 등에서 개인전을 열었으며 현재는 금천예술공장 레지던시에서 작업을 이어가는 중이다. 아트선재센터(2021),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2019), 뮤지엄 산(2019), 세화미술관(2019), 아트스페이스 휴(2019) 등 국내 유수 기관에서 열린 그룹전에 참여했으며, 아이슬란드에 있는 아퀴레이리 미술관(2017), 글래스고 졸업전(2017) 등 다수의 해외 그룹전에도 함께 했다. 2021년 인천아트플랫폼에 입주해 활동했으며, 2019년 미술전문지 〈퍼블릭 아트〉가 주관하는 ‘뉴히어로’ 대상 작가로 선정된 바 있다. 주요 작품 소장처로는 국립현대미술관 정부미술은행, 서울시립미술관 등이 있다.


WORKS

A Shape of Taste no.37
2022
Acrylic on canvas
53 x 53 cm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A Shape of Taste no.44
2022
Acrylic on canvas
53 x 53 cm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Handle
2022
Acrylic and photo-collage on canvas
100 x 100 cm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Jade and Brown
2022
Acrylic and photo-collage on canvas
100 x 100 cm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On Board a Ship
2022
Acrylic and photo-collage on canvas
160 x 160 cm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Salt, Palm, and Green
2022
Acrylic and photo-collage on canvas
160 x 160 cm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The Temperature of Barcelona
2022
Acrylic and photo-collage on canvas
160 x 160 cm
Courtesy of the artist and Kukje Gallery


INSTALLATIONS


VIDEOS


Heejoon Lee

Virtual Exhibition
Heejoon Lee

Teaser Trailer
Heejoon Lee


MEDIA COVERAGE